넋두리와 변명

2010. 6. 4. 02:21일상


새벽 2시입니다.


원래는 이 포스팅 대신 지금 제가 처한 상황에 대한 기나긴 넋두리를 썼었습니다.

한 시간이 넘도록 지금 제가 처한 답답한 상황을 풀어가며 정말 기나긴 넋두리를 썼습니다.

쓰고 나니 마음이 조금 편안해 지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글을 블로그에 올리려고 하다가

문득 스스로에게 물어봤습니다.  

 

누군가가 나를 동정해주길 바라는 건가?

누군가가 대신 나서서 해결해 주기를 바라는 건가?

누군가가 손을 내밀어 그 손을 잡으면 모든 것이 해결되기를 바라는 건가?

 

아닙니다.

그런다고 달라질 것은 없습니다.

 

누군가가 나서서 해결해 준다고 해도, 제 스스로가 스스로 처한 상황을 개선한 게 아니죠.

그럼 결국 저는 달라지지 않겠군요.

아마 다음 번에도 또 누군가가 손 내밀어주길 바라겠죠.

 

그 시간에 그냥 더 치열하게 고민하고

그 시간에 그냥 더 치열하게 살 길을 찾아보렵니다.

 

오히려 넋두리를 풀어 쓸 그 한 시간에

책을 더 봤었어야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렇게 마음먹으니

같은 내일이라도 근심걱정이 쌓인 내일이 아니라

무언가 더 열심히 살아야 할 내일이 올 것 같습니다.

 

아 그런 생각을 하니

근심 걱정도 버리고 치열할 내일을 위해

이제 자야겠습니다.

 

넋두리로 적었던 글은 소중히 간직했다가

내일이 지나면 다시 꺼내봐야겠습니다.

 

좋은 꿈 꾸길.

그리고 좋은 하루 맞이하길.

  • 프로필사진
    BlogIcon @OEHAN2010.06.04 08:22

    전 다음 날 읽어보면 그런 글들이 참 부끄럽던데. 하루만 지나도 말이죠. ㅎ 힘내세요, 도사 과장님!

    • 프로필사진
      BlogIcon 검은왕자2010.06.26 00:43 신고

      그 다음날을 정말 열심히 사셨나 봅니다.
      상황은 달라질게 없어 일체유심조의 마음으로 그냥 열심히 사는 수 밖에요.
      나쁜 경험은 없다고, 요즘 좋은 걸 많이 배웁니다.
      언젠가는 모든 상황을 디테일하게 풀어쓸 수 있는 날이 오겠죠.
      감사합니다. ^^

  • 프로필사진
    진주양2010.06.04 09:14

    ㅋㅋㅋ덜졸리셔서 그래여 ㅋㅋ 졸려봐요; 넋두리할새가 어딨옹 ㅋㅋㅋ
    과장님 힘내세용 ㅋ 힘들땐 통장을 들여다보는 센스~!풉

    • 프로필사진
      BlogIcon 검은왕자2010.06.04 09:47 신고

      윽 진주도 오는구나. 이거 위험한데? ^^
      통장은 마나님이 숨겨놔서 몇 년 전부터 구경도 못해봤어.

  • 프로필사진
    2010.06.04 12:24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검은왕자2010.06.04 12:30 신고

      어익후 마나님께서 직접 방문하셔서 통장에 잔고가 없다고... ㅋ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망(?)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검은왕자2010.06.09 10:20

    넋두리를 다음날 바로 다시 꺼내보지는 못했습니다.
    사실 아직도 열어보지 못하고 있어요.
    다시 보고 지워야 하는데 아직 마음 한 켠에서는 아쉬운 감이 있나 봅니다.

  • 프로필사진
    진주양2010.06.11 16:03

    ㅋㅋㅋ가끔가끔 와욤 ㅋㅋ 눈팅만 슈슈슉~~~ 싸모님께도 안녕하시냐는 안부의 메시지를 전해드려야겠어염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