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3월 17일 BasketBall Diary

2009. 3. 18. 20:46일상/BasketBall Diary

1. Sound Defense!!!
드디어 본좌는 소리로도 수비를 하는 경지에 이르렀다.

우리팀 턴오버 상황에서 우리팀 코트로 상대팀 2명이 돌진하고 우리 팀 수비 2명이 수비하는 상황.

턴오버 지점 근처에 있던 나도 상대팀 공격수를 따라잡기 위해 전력으로 내달았다.

상대팀 공격수가 우리 팀 수비 앞에서 멈칫하던 그 순간!!!
스틸하기엔 너무 먼 거리였고 옆에서 따라오던 상대편 공격수가 좋은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

멋진 노룩 패스!!!
그러나 공을 받은 사람은 다름 아닌 나... (-_-);;;

상황을 예견못했던 건 나 역시 마찬가지 였지만 어쨌거나 떨어진 공은 감사하게 주워먹었다. ㅋㅋ 

다시 드리블 해가는 내 뒤에서 아까 그 공격수의 안타까운 외침이 들린다.

"아 왜 수비가 우리 팀처럼 따라와요!!!"

ㅋㅋㅋ

2. 리바운더
금일의 전적 되시겠다.


A팀과 B팀으로 구성이 나뉜 다음부터 슈팅 가드 포지션에서 게임을 시작한 적이 없다.

SF로 뛰다가 여의치 않으면 SG 역할을 하기는 했었다.

하지만 일단 공격을 시작할 때나 수비를 시작할 때 페인트 존의 가까운 좌우측에 위치하다 보니 의도와 달리
리바운드할 기회가 많아졌다.

리바운드만큼 눈에 띄지 않지만 팀에 공헌할 수 있는 스텟이 또 있는가... 라고 스스로를 위로해 보... 자.

3. 점점 더 안들어가는 슛 / 점점 잘 들어가는 슛
오늘 상대팀 센터와 우리팀 센터의 중장거리가 너무 잘 들어갔다.
상대팀 센터 진규 과장님은 3점만 4개를 꽂아 넣었다.

사실 난 센터가 중장거리를 쏜다는 것 자체를 그리 좋아하지 않지만, 일단 들어가면 '왕'이다.
(못들어가면 엄청 욕먹을 일이지만... 뭐 세상살이가 다 그렇다 ㅋㅋ)

두 사람 모두 슛 연습을 꾸준히 해왔다.
그 결과는 어느 시점부터 두드러지게 나타나기 시작한다.

반면, 나의 슛은 점점 더 하향곡선을 깊게 그려나가고 있다.
해결책은 역시 "연습"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