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KGC2013 "GAME QA로 살아가는 방법" 포스트모르템 지난 KGC2013에서 여러분 덕분에 “GAME QA로 살아가는 방법” 강연을 잘 마쳤습니다. 사실 처음에는 강연을 할 것인가 말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많았습니다.  또한 하더라도 어떤 주제를 정해서 강연을 하는게 도움이 될것인지에 대해서도 쉽사리 결정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그러면서 문득 뒤를 돌아보니, 제가 게임QA로서 가는 길에 대해 고민하고 방법을 모색할 때 누군가는 손을 내밀어 저를 도와주고 금과옥조 같은 조언을 해주었던 ..
크라이텍 키예프 스튜디오 출장기 - QA 서밋에서 느낀 것들   지난 4월 첫 주 1주일 동안 키예프 스튜디오로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크라이텍의 각 지사에서 일하고 있는 QA 리드와 테크니컬 시니어들이 모여서 각자의 QA 프로세스와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인 QA 서밋에 참가하는 것이 목적이었습니다. 제게는 우크라이나의 이국적인 풍광(물론 왜 장모님의 나라라고 불리는지도 확인할 수 있었고)도 인상 깊었지만, QA 업무와 관련된 좋은 팁과 사례들을 직접 보고 배울 기회여서 더욱 좋았던 것..
고마웠어요. 아침 출근길에 접한 당신의 영면 소식에 이상하리만치 하루 종일 심란했습니다. 당신은 절 모르지만 저 스스로 당신을 전부터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일까요.   스탠포드에서의 연설 잘 들었습니다. 늘 따라하고 싶은 당신의 키노트 스피치는 언제 다시 봐도 인상적입니다.   당신 회사의 로고가 저도 좋아하는 앨런 튜링에 대한 오마주라는 이야기를 듣고나서는 당신을 더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
누가바닷컴 릴레이 인터뷰 - 검은왕자 님을 만나다 <Come to me. I'm your QA> 소프트웨어 테스팅 팀블로그인 누가바닷컴의 세 번째 릴레이 인터뷰 대상으로 제가 선정되었습니다. 그 내용을 추려서 올려봅니다. 원문은 여기... Q1. 팀 블로그인 누가바에 참가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트위터를 통해서 의한님이나 정호님과 테스팅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누가바를 알게 되었습니다. 이 분들을 주축으로 주변 트위터 친구분들이 ..
테라 OBT 찔끔 리뷰 - 내일이 기대되는 우량아 이번 주 게임업계의 화두는 단연 ‘테라(TERA)’ 입니다. 블루홀 스튜디오가 개발하고 NHN 한게임에서 서비스하는 MMORPG 테라의 막이 지난 11일 드디어 올랐습니다. ‘캐릭터 사전 선택 이벤트’라는 색다른 이벤트만으로 19개가 넘는 서버를 꽉 채우고 오픈 첫 주 동접 17만을 달성하는 등, 최근 온라인 게이머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습니다.   트위터에는 이런 글도 올라왔더군요. 외국 애들한테 테라 사전 선..
2010년 그린시그널 하반기 책걸이 세미나 후기 지난 11월 20일, 세종대에서 제가 몸담고 있는 소프트웨어 테스팅 스터디 그룹인 『그린시그널』에서 2010년 하반기 책걸이 세미나 행사를 가졌습니다.   이미 한 달이 지나버린 행사지만 개인적인 의미를 부여할 만한 행사였기에 조촐하게나마 포스팅해 기록을 남기고자 합니다. 이번 한 해동안 제게 참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정들었던 회사를 옮기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옮긴지 두 달 만에 개발 자회사로 소속이 변경되면서 다른 곳으로..
2010년 11월 23일 BasketBall Diary <제이슨 키드의 반의 반의 반의 반만큼만 볼 핸들링을 했으면 소원이 없겠다> 간만의 포스팅이다. (쓰고보니 바스킷볼 다이어리 포스트는 마지막으로 쓴게 1년도 넘었네...)   어쩌다보니 블로그가 온통 소프트웨어 테스팅 관련 번역글 말고는 딱히 다른 주제의 글들을 찾아보기 힘들게 되어버렸다. 누가 그렇게 하라고 시킨 것도 아닌데, 이상하게 테스팅과 관련된 글 말고는 쉽게 올리기 힘들게 되어버렸다.   물..
NHN DeView 2010 참관기 9월 8일 수요일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에서 열린 “NHN DeView 2010”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몇 년 전부터 NHN이 동일한 행사를 마련했었는데 저는 이런 행사가 있다는 걸 올해에야 알게 되었네요. 일단 사전 등록 한 게 한 달 전쯤으로 기억되는데 그 동안 잊고 있다가 행사 전날 리마인드 메일이 와서 급하게 교육훈련 참가 결재를 올리고 참가했습니다.    10시 30..
“왼손은 거들 뿐” – 환영 받는 팀원이 되는 방법 이 글은 NBA와 농구를 좋아하고 만화 “슬램덩크”를 대사를 외울 정도까지 좋아하는 분이 본다면 한결 이해하기 편합니다. ^^ 나는 농구를 무척 좋아한다. 매주 일요일 청계천 변의 농구장에 나가서 몇 시간씩 땀을 흘리고, 시간이 될 때마다 동호회에 참석해 같이 시합을 하고는 한다. (그렇다고 남들보다 잘 하는 건 절대 아니다. 오해하지 마시길...)    농구 역시 다른 단체 구기 종목과 마찬가지로 여..
회사는 중세시대? - '권한'과 '역할'에 대한 소고 얼마 전 이런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각 팀 리더에게 주어진 권한은 조직의 최고 책임자가 가지고 있는 전권을 조금씩 위임한 것일 뿐이다. 따라서 원칙상 사내의 모든 행동은 조직의 최고 책임자에게 보고되고 결정되어야 한다. 현실적으로 그것이 어렵기 때문에 각 팀 리더들에게 권한을 준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권한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그에 걸맞은 책임을 져야 한다.”   전 이 이야기를 들으면서 봉건제(封建制)라는 중..